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5,5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언론보도 종합] 김정은 최고사령관 추대…北권력승계 가속(종합)
 북한은 30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군 최고사령관으로 추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전했다.   김 부위원장의 최고사령관 추대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급사한 지 13일 만으로, 김정
독도신문   2011-12-31
[투데이북한] 中 고려여행사 "북한 관광 내달 10일 재개"(
외국인의 북한 관광이 내달 10일 재개된다고 AFP, 블룸버그 통신이 중국 베이징에 있는 북한 전문 여행사인 '고려여행사(Koryo Tours)'를 인용해 30일 보도했다.   고려여행사는 이날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이 내달 10
독도신문   2011-12-31
[투데이북한] 北 추도 끝나자 강경돌변..한반도 심상찮은 기류
북한 국방위원회가 30일 남측 정부를 향해 "리명박 역적패당과는 영원히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세밑 한반도 정세에 날선 대치 전선이 형성되고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추도기간이 끝나기 무섭게 북한의 최고 정책결정
독도신문   2011-12-31
[언론보도 종합] 北 "李대통령과 상종안해"…거칠게 맹비난
북한 국방위원회는 30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우리 정부의 대응과 조문 제한 등을 강하게 비난하며 "리명박 역적패당과는 영원히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최고 정책결정기구인 국방위가 `대변인 성명'이 아닌
독도신문   2011-12-30
[투데이북한] 北 "李대통령과 상종안해"…거칠게 맹비난
북한 국방위원회는 30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우리 정부의 대응과 조문 제한 등을 강하게 비난하며 "리명박 역적패당과는 영원히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최고 정책결정기구인 국방위가 `대변인 성명'이 아닌
독도신문   2011-12-30
[언론보도 종합] 자산도 불리고 함께 나누고…기부와 만나는 따뜻한 금융
최아무개씨는 지난 11월 초 국민은행의 ‘아리랑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기원 이(e)-공동구매 정기예금’에 가입했다. 그는 1000만원을 만기 6개월짜리에 넣은 데 따라 내년 5월 초에 연 3.7% 이자(37만원의 절반인 18만5000원)를 붙여서
독도신문   2011-12-30
[독도자료·여론조사] 자산도 불리고 함께 나누고…기부와 만나는 따뜻한 금융
최아무개씨는 지난 11월 초 국민은행의 ‘아리랑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기원 이(e)-공동구매 정기예금’에 가입했다. 그는 1000만원을 만기 6개월짜리에 넣은 데 따라 내년 5월 초에 연 3.7% 이자(37만원의 절반인 18만5000원)를 붙여서
독도신문   2011-12-30
[언론보도 종합] MB “위안부 조처 없으면 제2, 제3동상 세워질것”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가 18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정면충돌했다. 두 정상이 각자 국내 정치적 이유로 강경론을 펼쳤다는 해석이 나오지만, 당분간 한-일 외교관계가 얼어붙을 가능성이 커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본
독도신문   2011-12-30
[투데이북한] 통일부 "방북 재개 적극 검토할 것"
통일부는 30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보류시켰던 방북을 재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개성공단 이외의 지역에 대한 방북을 자제시켰던 것은 북한
독도신문   2011-12-30
[투데이북한] 한ㆍ미 국방 "北, 후계 승계 과정 안정적"
김관진 국방장관과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은 30일 "현재까지는 북한의 후계승계 과정이 안정적으로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양 장관은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각) 20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한반도
독도신문   2011-12-30
[언론보도 종합] 조선 과거시험에 ‘독도 분쟁’ 출제 됐다
300여년 전 조선시대 과거시험에 독도 문제가 등장한 사실이 처음으로 밝혀졌다. 대구변호사회 독도특별위원회는 14일 조선시대 숙종이 1693년 발생한 ‘안용복 사건(울릉도 쟁계)’과 관련해 과거시험에 독도문제를 출제해 대책을 구하게 했음을 밝혀준 문서
독도신문   2011-12-29
[언론보도 종합] [여적]역사왜곡의 죄
먹물 들어간 사람치고, ‘역사의식이 없다’란 평을 듣고 기분 나쁘지 않을 이 없다. 그 불쾌감은 ‘인간성이 안 좋다’는 평가와는 또 다른 느낌일 거다. 역사의식이란 나와 우리의 존재를 역사 속에서 어떻게 인식하느냐일 터인데, 거기에 문제가 있다고 하면
독도신문   2011-12-29
[언론보도 종합] 40대 남성, 손가락 잘라 일본대사관에 보내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을 규탄해 온 40대 남성이 자신의 손가락을 잘라 주한 일본대사관에 보낸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울산 중부경찰서는 9일 새끼손가락을 흉기로 잘라 주한 일본대사관에 보낸 혐의(형법의 외국사절협박)를 받은 최모씨(47·울산 중구)에
독도신문   2011-12-29
[언론보도 종합] “외교부 관리들 청와대 지시에도 안 움직이더라”
참여정부 때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지낸 박선원 한국미래발전연구원 부원장이 한·일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외교통상부 관리들의 소극적 행태에 대해 증언하고 나섰다.박 부원장은 과의 인터뷰에서 “2004년 12월 노무현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
독도신문   2011-12-29
[언론보도 종합] MB "할머니들 일생의 한 풀어줘야"… 노다 "이미 끝난 문제"
한·일 정상회담은 ‘일본군 위안부 회담’ 이었다. 이명박 대통령이 18일 약 1시간 동안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를 거론한 시간은 무려 40분이었다. 회담이 시작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이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선공을 취했다.
독도신문   2011-12-29
[언론보도 종합] ‘위안부’ 귀막고 ‘독도’ 생떼 쓰고…반성 모르는 日本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한·일 역사상 처음으로 양국 정상회담에서 공식 논의됐으나 일본 정부의 무성의한 태도로 진전 없이 끝났다.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일본 교토(京都)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제기하며 해결을 촉구했지만
독도신문   2011-12-29
[언론보도 종합] “한국 자살골…독도분쟁서 日 판정승” 사피오 도발
“올해 일한간 다케시마·독도 분쟁은 한국의 자살골로 인해 일본의 판정승으로 끝났다!”극우 성향의 일본 국제시사 격주간지 사피오가 10월5일자로 발간된 최신호에서 올해 독도 영유권 문제에서 일본이 오랜만에 승전보를 울렸다는 내용의 분석 기사를 실어 눈길
독도신문   2011-12-29
[언론보도 종합] 시각장애인 3명, 포항∼독도∼연평도 931㎞ 순례… 국토의 소중함, 온몸으로 느끼다
“일반인들에게 우리 국토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시각장애인 3명이 19박20일간의 국토순례에 나섰습니다.”8일 오후 1시쯤 인천 옹진군 연평면 연평리에 도착한 독도∼연평도 국토순례단 단장을 맡은 경북점자도서관 이재호(45) 관장은 “무사히 연평도에
독도신문   2011-12-29
[독도정책] 아듀 2011년, 경북도정 10대 뉴스 선정
2011년 신묘년도 얼마 남지 않았다. 참으로 다사다난 했다. 지역적으로도 여러가지 여러움과 함께, 많은 성과들이 있었다. 특히, 경북은 유럽발 경제한파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지역경제를 굳건히 지켜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어느 때보다 역동적으로 달려
독도신문   2011-12-29
[투데이북한] 中외교부 "北 김정은 영도" 언급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洪磊)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북한이 노동당과 김정은의 영도로 북한사회주의 사업을 계속 추진해갈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훙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반드시 이 비통함을 힘으로 승화시킬
독도신문   2011-12-29
 271 | 272 | 273 | 274 | 275 | 276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