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포토뉴스 > 오늘의 핫이슈
바다를 그리고 싶었던 히말라야 아이들, 마침내 바다를 보다
서병근 기자  |  comsport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3  18:54: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엄홍길휴먼재단 초청 방한…인사동서 '히말라야의 꿈' 전시회
 

히말라야의 능선과 계곡, 멀리 만년설과 푸른 하늘만을 바라보며 살던 네팔의 청소년들이 꿈속에서도 볼 수 없었던 바다를 두 눈으로 확인했다.

안나푸르나 비렌탄티 휴먼스쿨(제4차)에 다니는 학생 9명의 이야기다.

이들 학생은 네팔 청소년의 그림 전시회를 여는 엄홍길휴먼재단의 초청으로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땅을 밟은 뒤 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하면서 창문 너머로 바다를 보고는 일제히 탄성을 내질렀다. 이들이 바다를 두 눈으로 직접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엄홍길 대장이 자신을 그린 그림을 들고 네팔 학생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갤러리 라메르 2층 전시실에서 만난 사비타 파리야(16, 10학년생) 양은 "모두 일어나 바다를 보면서 일제히 '와∼'하고 소리를 질렀다"며 "굉장히 놀랍고 기적 같은 일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안나푸르나, 석가모니, 카트만두의 계곡과 보리수나무 등을 그려왔는데 이제부터는 푸른 바다를 그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같은 학교에 다니는 비샬 짜파이(15) 군은 "히말라야를 오르는 산악인들, 네팔 사람들, 힌두교와 불교인 모두 평안하고 행복하기를 기원하는 마음을 표현했다"며 "돌아가면 한국에서 본 큰 바다를 물감으로 채색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이들 학생이 네팔을 벗어나 외국 땅을 밟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재단은 이들이 그린 그림 100여 점을 오는 19일까지 선보인다. 미술반 활동을 하는 이들은 2년 전 자원봉사 미술 교사로 현지에 파견된 김규현 화백의 도움으로 화가의 꿈을 키우면서 틈틈이 도화지에 '히말라야의 꿈'을 그렸다.

재단의 학생들에게 더 큰 꿈을 품게 하려고 전시회를 기획했고, 개관식에 맞춰 우수 학생들을 초청했다. 이들은 앞으로 8일 동안 한국을 체험하고 돌아간다.

전시회 개관식에서 학생들은 네팔의 전통 음악을 연주하고, 관람객에게 자신의 그림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엄홍길 대장은 "학생들은 산속에서 태어나 산과 함께 살아왔기에 바다가 어떻게 생겼는지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이들이 한국에서 바다도 보고, 발전한 도시도 보면서 더 큰 꿈을 꾸고, 장래 네팔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둥으로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초청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학생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과도한 입시 경쟁으로 꿈을 잃어가는 우리나라 학생들도 네팔 청소년들이 그린 그림을 보면서 순수함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엄홍길휴먼재단은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천m 고봉 16좌를 등정한 엄홍길 대장이 휴머니즘과 자연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고자 뜻을 같이하는 많은 이와 함께 지난 2008년 설립한 재단법인이다.

'자연 사랑 인간 사랑'이란 슬로건 아래 네팔 히말라야 오지에 16개 학교 건립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현재 12개교를 준공했고 3개교는 신축 중이다.

4번째로 세운 비렌탄티 휴먼스쿨은 아웃도어업체인 밀레와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지원으로 지어졌다.

서병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대표이동HP)011-592-2267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