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독도뉴스 > 한일우호
"일왕, 위안부에 사죄해야" 문희상 발언에 日네티즌 '시끌'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2  02:01: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위안부 문제'를 일왕의 직접 사죄를 통해 풀자고 제안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이 일본 네티즌들의 뜨거운 논쟁을 불렀다.

일본의 건국기념일로 휴일인 11일은 대부분 현지 언론매체들이 쉬었다. 이 때문에 각 매체의 인터넷판은 평소보다 기사량이 확 줄었고, 12일 자 조간을 제작하는 매체도 별로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문 의장 발언 관련 기사는 최대 뉴스 포털인 야후 국내 면에서 수많은 댓글을 유인하며 논쟁거리로 떠올랐다.

마이니치신문 보도에 따르면 문 의장은 지난 8일 보도된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일왕이 위안부 피해자들의 손을 잡고 "'정말로 미안하다'고 사죄하면 그 한마디로 (위안부) 문제는 완전히 해결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필리핀을 방문 중이던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0일 "(문 의장이) 발언을 조심해줬으면 한다"고 한마디 던진 것을 교도통신이 보도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고노 외무상 발언을 다룬 교도통신의 야후 사이트 기사에는 11일 오후 5시 현재 문 의장과 한국을 향해 독설을 퍼붓는 내용 위주로 수천 개 댓글이 달렸고, 일부 댓글에는 수만 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댓글 중에는 "(일본 정부는) 유감 표명만 하지 말고 실력행사를 해야 한다", "덴노 헤이카(天皇陛下·천황폐하)에 대한 언급은 (일본의) 역린(逆鱗)을 건드린 것", "조심해줬으면 하는 수준이 아니다. 큰 문제다" 같은 글이 있었다.

또 "이번 발언은 지금까지의 것과 차원이 다르다. 유감 표명으로 끝내면 일본은 나라가 아니다"라거나 "무례가 지나친 언동" "일본에 사무라이 정신이 있음을 기대한다"는 등의 과격한 주장이 많았다.

마이니치신문은 문 의장의 이번 발언이 한일 간 화해를 모색하는 와중의 발언으로 보이지만 일왕의 정치적 이용을 촉구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내용이라 비판을 받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 지난 1월 초 열린 새해 축하 행사에 참석한 아키히토 일왕 [AP=자료사진]

일왕은 1868년의 메이지(明治) 유신을 계기로 최고 권력자 겸 신적인 존재로 추앙받았다가 일본이 태평양전쟁에서 패전국이 된 뒤 이른바 '인간 선언'을 통해 현실세계로 내려왔다.

현행 일본 헌법은 일왕의 지위에 대해 "일본의 상징이자 일본 국민통합의 상징이며, 그 지위는 주권을 갖는 일본 국민의 총의에 입각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헌법 개정, 법률·조약 등의 공포, 국회 소집·중의원 해산, 국무대신(장관) 임면, 외국 대사 신임장 접수 등의 국정 업무를 내각의 조언과 승인을 받아 행사하도록 하고, 이 밖의 국정에 대해서는 권한을 갖지 못하게 돼 있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언론조차도 일왕의 실명을 제대로 거명하지 않을 정도로 위상이 높다. 오는 4월 30일 생전 퇴위하는 아키히토 일왕을 칭할 때는 그냥 '덴노 헤이카' 또는 '긴조(今上) 덴노'라 하고 있다.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