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포토뉴스 > 생생뉴스
반크, '日 간토 조선인 학살=아시아판 獨 나치 학살' 국제청원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25  11:18: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간토 대지진 조선인 학살을 '아시아판 홀로코스트'로 이름한 디지털 포스터[반크 제공]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1923년 9월 1일 간토(關東) 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 사건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활동에 들어갔다.

반크는 일본 육군과 경찰이 이 지진을 이용해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킨다' 등의 유언비어를 퍼뜨려 조선인 수천 명을 학살한 것을 '아시아판 홀로코스트'(독일 나치의 유대인 학살)라고 명명한 디지털 포스터를 제작했고,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배포하고 있다.

포스터는 일부 양심 있는 일본인이 세운 지바(千葉)현 다카스(高津) 지역의 '간토대지진 조선인 위령비'를 전면에 내세웠다.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진실 축소와 은폐를 막고 세계에 진실을 알리는 글로벌 청원에 동참해 달라'는 호소 글과 함께 국제청원과 연결되는 주소(maywespeak.com/massacre)도 적혀 있다.

세계 최대규모 청원사이트인 '체인지닷오아르지'에 '간토 대지진 조선인 학살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것이다.

반크는 청원에서 "간토 대지진 기억의 왜곡은 재일한국인 인종차별과 혐오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또 도쿄(東京) 도지사는 조선인 학살자를 위한 추도를 재개하고, 일본 정부는 학살과 관련한 유언비어 혐오발언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반크가 간토 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것은 제2, 제3의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와 같은 학자가 나타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램지어 교수는 2019년 발표한 논문에서 당시 조선인이 범죄를 저질렀기 때문에 자경단의 표적이 된 것이고, 사망자 숫자도 과장됐다는 식의 주장을 펼친 바 있다.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