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포토뉴스 > 오늘의 핫이슈
1년 365회 마라톤 완주해 15억원 자선기금 모은 50대 英남성암환자·호스피스 단체 위해 100만 파운드 모금 목표 달성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02  02:34: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게리 머키 트위터 자기소개[트위터 캡처]
 
한 영국 남성이 자선기금 모금을 위해 작년 한 해 365일간 단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해내 화제다.
 
영국 언론 매체에 따르면 잉글랜드 북서부 컴브리아주 클리터무어에 사는 게리 머키(53)는 작년 12월 31일에 그 해의 365번째 마라톤 풀코스 완주를 해내 이를 지켜보던 지지자들로부터 환호를 받았다.
 
그는 결승선에 들어온 후 BBC에 "비가 오는데도 모두들 나와서 박수를 치고 환호해 줬다"며 "항상 생각날 것"이라고 말했다.
 
세 아이의 아빠인 머키는 비가 오든 눈이 오든 날씨가 어떻든 매일 42.195km씩, 1년간 1만5천400여km를 뛰었다.
 
그가 작년에 이를 통해 암환자들을 위한 자선단체 '맥밀런 캔서 서포트'와 호스피스 단체 '호스피스앳홈'을 위해 모금한 액수는 목표액인 100만 파운드(15억3천만원)를 넘었다.
 
그는 2017년에는 100일 동안 마라톤 100번 완주하기에, 2021년에는 110일 동안 마라톤 110번 완주하기에 각각 성공했다.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머키는 과거에 킬리만자로 등정, 뉴질랜드 종단 트레킹,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기, 뜨거운 석탄 위 걷기 등에도 도전해 성공한 적이 있다.
 
머키가 런던 마라톤에 참가했을 때는 런던에서 클리터무어 자택까지 400km가 넘는 거리를 달려서 귀가했다.
 
그는 1997년 자신의 아버지 빅터가 암 진단을 받은 것을 계기로 맥밀런 캔서 서포트의 기금 모금 활동에 20년 넘게 참여했다. 게리의 아버지는 2005년 암과 무관한 다른 질병으로 숨졌다.
 
머키가 달리기를 통해 모금한 기부금을 받게 된 두 단체는 트윗 등으로 감사의 뜻을 전했다.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여의도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