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대통령실·정부뉴스
7월 농림수산식품 수출 40억불 달성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8.04  18:25: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1년 7월까지 농림수산식품 수출이 40.7억불을 달성하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2.2% 증가한 수치로, 전년도 40억불 달성이 9월(40.6억불) 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약 두 달 앞당긴 실적이다. 현 추세를 유지해간다면 올해의 수출 목표인 76억불 달성도 가능할 전망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수출규모가 큰 주력품목이 높은 증가세를 보이며 전체 수출호조를 견인하였다.

* 전체 32.2% : 농산물(33.5%), 축산물(27.6), 임산물(46.0), 수산물(28.8)

7월 말 기준 1억불 이상 수출 품목은 전년도 4품목에서 인삼, 오징어, 음료, 라면 등이 추가되며 8품목으로 증가하였다. 
    전체 수출에서 1억불 이상 수출품목 비중 : (‘10.7월) 23.2% → (‘11.7월) 31.8%


* 인삼은 인삼공사의 중국, 일본 현지법인 확충으로 공세적 마케팅 전개가  지속되며 중화권, 일본 각각 171.2%, 16.8% 수출이 증가했다.
* 오징어는 원양산 포클랜드 어장 및 연안산 어획 부진으로 수출가격 상승에도 국제 수요가 증가하며 중국(57.1백만불), 뉴질랜드(34.0), 미국(11.8)등으로 50%이상 수출 증가 했다.
* 음료는 알로에음료의 지속적 시장 확대, 일본 지진발생 이후 생수 수출이 급증하며 전년 대비 78.1% 증가한 109.5백만불 수출 했다.
* 라면은 지진관련 수요증가 및 현지 소비층 확대로 대일 수출 63% 증가했다.


또한 굴, 비스킷 등의 수출이 5천만불을 넘으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제3맥주는 일본 지진피해 이후 가정용 주류 소비 확산과 맞물려 높은 수출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굴은 일본 굴 주산지 지진피해로 인한 일본․미국 지역의 한국 냉동굴 대체수요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7.0% 증가했다.
비스킷은 미국 교포시장 소비회복 및 일본 지진영향으로 구호품 성격의 비스킷 수요가 증가하여 미국, 일본에서 각각 13.1%, 110.5% 증가했다.
 
제3맥주는 낮은 주세로 저가수출이 가능하여 일본의 경기침체와 함께 수요가 지속 성장하였으며 지진피해 발생 후 외식소비가 줄어들며 가정용 소비가 확산되어 대 일본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73.3%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59.0%), 아세안(52.8), 대만(52.2) 등 신흥국으로의 수출이 50% 이상의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였다.

중국은 자당(59백만불, 35%증가), 오징어(50, 74) 등의 품목이 호조를 보였으며, 대만은 인삼(21, 151)과 커피조제품(7, 40)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태국은 참치(65, 31), 김(7, 8) 등 수산물 수출이 선전하였고, 베트남은 담배수출(13, 1,579)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년대비 6천만불 이상 전체 수출이 증가하였다.

농식품부 곽범국 식품산업정책관은 “수출 40억불 달성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농식품 수출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내실을 다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평가하면서, “중화권 및 아세안 등 신규시장 개척을 통한 수출시장 다변화 및 신규 유통망 확충에 집중하여 우리 농림수산식품의 수출판로를 키우고, 최근 한류열풍을 활용한 한류스타 연계 마케팅 등 품목별․지역별로 차별화된 마케팅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진호 기자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여의도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