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청와대·정부·지자체뉴스
李대통령 내외, 재래시장서 설 장보기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1.21  19:07: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명박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21일 가족들과 함께 청와대 인근 재래시장을 찾았다.

직접 장을 보면서 설 물가와 명절 민심을 피부로 느끼기 위해서다.

이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는 이날 오전 딸 내외 및 손자들과 함께 종로구 통인시장을 방문, 재래시장용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제수용품과 명절 음식용 재료를 직접 구입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 내외는 체크무늬 시장바구니를 손에 들고 백설기, 밤, 황태포, 손자들에게 줄 과자, 쇠고기 등을 직접 담았다.

통인시장은 이 대통령이 과거 종로구 국회의원을 할 때 김 여사와 함께 자주 장을 보러 오던 곳이라고 한다.

상인들도 편안한 차림의 이 대통령 내외를 알아보고 "오랜만에 오셨다"며 반색했다. 한 상인은 "대통령 내외 분이 오신 건 처음"이라고 했고, 다른 상인은 "오랜만이다. 우리 시장 대박났다"며 반가워했다.

상인들은 물론 지나가던 행인들도 이 대통령 내외를 알아보고 함께 사진 촬영을 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사진만 찍으면 장사는 언제 하냐"고 농담을 했다.

김 여사는 떡집에서 "내가 예전에 매일 다니던 시장인데….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상인들에게 인사했고, 떡집 주인은 "예전엔 매일 직접 장 보러 오시더니 대통령이 되신 후에는 잘 오시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정육점 주인이 고깃값 10여만 원 중에서 800원을 깎아주려고 하자 "800원도 깎아주지 말라"고 했으나, 김 여사가 "800원은 괜찮다"고 해 결국 800원 싼 가격에 제수용 쇠고기를 샀다.

시장 내 한 식당 여사장은 이 대통령 가족들에게 한라봉을 직접 까서 한 사람씩 입에 넣어주고, 이 대통령에게는 1만 원을 `복돈'으로 증정해 눈길을 끌었다.

이 여사장은 "복 많이 받으시라는 의미에서 드리는 것"이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과 가족들은 시장 안에서 대림미술관이 열고 있는 `한옥사진전'을 잠시 둘러본 뒤 청와대 관저로 돌아갔다.     안소영 기자 dokdotimes@daum.net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