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독도뉴스 > 독도자료·여론조사
충격..“일본 731부대, 민간인 지역서 페스트균 실험”-서울대 서이종 교수, 731부대 일본 간부 논문·문서 분석
안소영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30  18:35: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일본 731 부대가 중국 내 민간인 거주 지역에서 세균을 살포하는 실험을 했다는 논문이 발표됐다. [사진 해당기사 무관]

일제 ‘731부대’가 중국 내 민간인 거주 지역에서 세균을 살포하는 실험을 해 수천명을 숨지게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세균 무기를 개발하려고 잔혹한 생체 실험을 한 것으로 악명 높은 731부대의 악령이 얼마나 잔인했는 가를 웅변해주고 있다.
 서울대 사회학과 서이종 교수가 10월 30일 발표한 ‘일본관동군 제731부대의 생체실험 대상자 동원 과정과 생명윤리’ 논문에 따르면 이 부대는 1940년 6월 4일 중국 지린성 눙안현에 페스트에 감염된 벼룩 5g(약 1만 마리)을 살포했다.
 이로인해 눙안현에서는 3주 후 8명, 100일 후 607명이 숨진 것을 비롯해 신징, 첸궈치, 정자툰 등 지린성 일대에서 이런 세균 실험으로 지역 주민 25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교수는 “특정 지역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세균실험은 세균의 효과를 검증하는 동시에 대규모 감염을 통제해 일본군의 피해를 줄이는 방역 통제력을 확보하려는 목적이었다”고 분석했다.
 또 일본군이 전쟁포로가 아닌 항일활동가와 사상범 등을 ‘특수이송’ 명목으로 731부대에 보내 생체 실험 대상으로 삼은 정황도 확인됐다.
 서 교수는 중국 하얼빈 731부대 연구소에서 보관하던 731부대 가네코 준이치 소령이 작성한 논문 등 극비 문서를 분석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서 교수는 “문건을 근거로, 731부대가 민간인 거주지역 일반인을 대상으로 생체실험한 사실을 규명한 것은 처음”라며 “부대는 눙안현에서 세균전 전초 실험을 하며 중국 본토에서의 대규모 세균전을 준비했다”고 했다.
 731부대의 정식 명칭은 ‘관동군 방역급수부’로, 1932년부터 1945년까지 중국 하얼빈 일대에 주둔하며 생체 해부 실험과 냉동 실험 등을 자행했다.
 당시 이 부대는 중국인과 한국인, 러시아인 등 전쟁 포로에게 발진티푸스와 콜레라, 기타 세균 등을 주입해 세균전 실험을 했다고 학자들과 당시 부대 관련자들이 증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안소영 기자

 

안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여의도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