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독도뉴스 > 언론보도 종합
日,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국제이슈화 韓 시도에 반발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7  07:26: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주일한국대사관에 항의 전화…'IAEA 협조 요청' 서한에 "풍평피해 야기"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상 방류 가능성과 그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한국 정부가 이를 국제 이슈화하려는 움직임을 본격화하자 일본이 반발하고 나섰다.

일본 외무성은 6일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의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을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보낸 데 대해 주일 한국대사관 경로를 통해 전화로 공식 항의했다.

일본 외무성 마쓰모토 고이치로(松本好一朗) 국제원자력협력실장은 "(한국 정부의 문제 제기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하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며 "애꿎은 '풍평피해'(風評被害.소문으로 인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5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가능성과 이에 따른 잠재적 환경 영향에 대해 우려하는 내용의 서한을 IAEA에 발송했다.

한국 정부는 이 서한에서 IAEA가 국제기구 및 이해 당사국과 함께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과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오는 16일 열리는 IAEA 총회에서 이 문제를 회원국에 알리고 공론화할 예정이다.

   
▲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를 채우고 있는 오염수(처리수) 탱크. 2019년 2월 촬영.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류 가능성을 우려하는 한국 정부를 의식해 지난 4일 한국을 포함한 도쿄 주재 22개국 외교관들을 외무성 청사로 초청해 설명회를 열었다.

일본 정부는 이 자리에서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의 처분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며 전문가로 구성된 소위원회가 결론을 정리한 후 이해 관계자 의견을 반영해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를 포함한 복수의 정화설비로 처리한 방사능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부르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지난 8월 열린 소위에 제1원전 부지 내의 오염수 저장 탱크가 오는 2022년 여름쯤 포화상태가 될 것이라고 보고했다.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하면서 발생한 '처리수'에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라이튬)가 포함돼 있다.

도쿄전력은 '처리수'의 90%는 인체에 해가 없다면서 바다에 방류하길 바라지만 후쿠시마 지역 어민들과 한국 등 주변국의 반발이 거세 눈치를 살피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3년부터 전문가 소위에 맡겨 오염수 처리 방법을 모색해 왔지만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숀 버니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가 지난 8월 초 '이코노미스트' 기고 글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밝혀 파문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지난달 19일 주한 일본대사관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향후 처리계획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답변을 요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