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15,1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투데이북한] 미일 "북한 핵·미사일 활동에 강한 우려…안보리결의 준수해야"
"한미일 간 협력 심화"…극초음속 무기 대항 공동개발 협정 서명북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700㎞ 명중"…김정은 불참 미국과 일본은 7일(이하 한국시간)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에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한반도의 완
독도신문   2022-01-07
[투데이북한] 북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700㎞ 표적명중"…김정은 불참
화성-8형과 탄두부 형상 달라…2종류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한듯 북한이 전날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밝혔다.조선중앙통신은 6일 "국방과학원은 1월 5일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중앙위
독도신문   2022-01-06
[국회25시] 남북철도 동해선 구간 연결 첫 삽 뜨자 강원 양대 정당도 환영
강원도의 오랜 염원인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 건설 사업이 5일 첫 삽을 뜨자 도내 양대 정당도 크게 환영하고 나섰다. 5일 오전 강원 고성군 제진역에서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식이 열렸다.강릉∼제진 철도건설 사업은 강릉시 남강
독도신문   2022-01-06
[지구촌] 中, 북한 탄도미사일 추정체 발사에 "각국 신중해야"
중국 정부는 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에 대해 관련 각국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관련 보도를 접했다"며 "현재의 형세 아래에서 유관 각국은 큰 국면을 보며 언행을 신
독도신문   2022-01-06
[오늘의 핫이슈] 중국서 6년 만에 한국드라마 방송…한한령 해제될지 관심
이영애 주연의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이하 사임당·2017)가 중국 IPTV(인터넷 TV)와 지방 방송사를 통해 방송됐다. 한국 드라마가 공중파 또는 인터넷TV 등 중국 내 정식 드라마 방영 플랫폼을 통해 방영된 것은 약 6년만이다. 중국 연예
독도신문   2022-01-06
[국회1인시위] 일인 시위·댓글 달기… 건강한 성 가치관 교육을 위해 행동하라
김지연 한국가족보건협회 대표가 2016년 1월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성매매 합법화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독도신문   2022-01-05
[한일우호] 정의용 "위안부 문제, 유연하게 日설득 중…사도광산 깊은 유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9일 한일 갈등의 핵심으로 꼽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원죄가 어디 있는지는 여러분이 너무나 잘 아시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일본이 전향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정 장관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독도신문   2022-01-05
[한일우호] 외교부, 일본제철 자산매각 명령에 "해법 마련위해 조속히 협의"
정부는 국내 법원이 30일 일제 강제징용 가해기업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에게 한국 내 자산 현금화를 위한 매각명령을 내린 데 대해 해법 마련을 위한 한일간 협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매각명령과 관련해 "정부로서는 피해자 권리실현
독도신문   2022-01-05
[언론보도 종합] 외교부, 볼턴의 바이든표 대북정책 비난에 "동의 어려워"
외교부는 4일 조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한 데 대해 "우리 정부와 함께 대북협상 재개를 위해 부단히 노력한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 문제를 방관했다는 지적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4일
독도신문   2022-01-05
[투데이북한] 한미 북핵대표 유선협의…외교부 "북 단거리 발사체 평가공유"
한미 북핵 수석대표가 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에 대해 전화 협의를 하고 앞으로도 대화 재개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전화 협의에서 북한의 이번
독도신문   2022-01-05
[투데이북한] 한미 북핵대표 유선협의…외교부 "북 단거리 발사체 평가공유"
한미 북핵 수석대표가 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에 대해 전화 협의를 하고 앞으로도 대화 재개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전화 협의에서 북한의 이번 발
독도신문   2022-01-05
[투데이북한] 정부 고위관계자 "중국, 종전선언 참여 의지 명확"
중국 정부가 한미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6·25 전쟁 종전선언에 당사자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피력하고 있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29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은 정전협정에 서명한 국가로서 종전선언에 참여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독도신문   2021-11-29
[투데이북한] 김총리 "종전선언, 포기할 수 없어…대화 재가동 위한 촉매제"
ASEM 정상회의 참석…"북한이 대화 복귀하도록 한목소리 내달라""글로벌 백신 공급망 강화해야…한국, 백신허브 될 것"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종전선언은 한반도에서 살아온 모든 사람의 염원인 평화를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
독도신문   2021-11-29
[일본의 독도야욕] 한일 관계, 독도 문제로 다시 냉각
한일 관계가 독도 문제로 다시 냉각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열린 한·미·일 차관 협의회가 일본 측의 거부로 공동기자회견이 무산되기도 했다. 당시 일본의 한국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을 이유로 공동기자회견을 하지 않겠다고 통보했고 이후 양국 정부가 책임
독도신문   2021-11-29
[생생뉴스] 수원광교박물관, 독도 영유권 강화 문화사업 추진
수원광교박물관과 독도박물관은 26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독도 영유권 강화를 위한 문화사업 추진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두 박물관은 ▲ 독도 관련 공동기획전 개최를 위한 업무 협력 ▲ 독도 교육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 학술연구 진흥, 공동
독도신문   2021-11-26
[언론보도 종합] 윤석열, 日대사에 "한일관계 원만해야 45만 재외국민 편할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6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에게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아이보시 대사의 예방을 받고 "한일관계가 원만하게 풀려야 일본에 있는 45만명 재외국민분들이 지내기
독도신문   2021-11-26
[일본의 독도야욕] 미국 국무부, "독도, 한일 간 문제" 책임론 부인
미국 국무부가 한일 간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관련 분쟁의 책임을 미국에 돌린 한국 여당 대표의 비판에 대해 미국과 관계없는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독도 영유권 문제와 관련해서는 어느 나라편도 들지 않겠다는 게 미국의 속내다. 당사국인 한일 두 나라
독도신문   2021-11-26
[일본의 독도야욕] '안 되는 거 알면서'‥日자민당 '독도 ICJ 제소' 움직임, 속셈은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이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을 두고 별도의 조직을 당내에 두고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야욕이 노골화되고 있는 것이다. 2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독도신문   2021-11-26
[한일우호] 윤석열 "국민을 친일·반일로 갈라 국내 정치에 이용 않겠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5일 "국민을 친일·반일로 갈라 한일관계를 과거에 묶어 두는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일보 주최 코라시아포럼에 참석, 축사를 통해 "저는 국내 정치에 외교를
독도신문   2021-11-25
[언론보도 종합] 한중, 해양경계획정 국장급 회담…서해 EEZ 경계 논의
한국과 중국이 서해상의 배타적경제수역(EEZ) 경계선을 명확하게 긋기 위한 국장급 논의를 24일 진행했다. 외교부는 이날 한중 해양경계획정 9차 국장급 회담을 화상회의로 열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에 이어 올해 2번째 회담이다. 회의에는 이자형
독도신문   2021-11-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